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많은 논란 속에 드디어 디워가 눈앞에 선을 보였다.

개인적인 결론은 훌륭하다. 심형래 감독 정말 대단한 일을 했다.

물론 대부분의 영화관련 평론가들과 영화에 대해 지식적으로 말하기 좋아하는 많은 이들에겐 기준이하의 낮은 평점을 받았지만  말이다.

그 낮은 평점의 대부분이 스토리를 문제삼고 한국적인 소재를 헐리웃식 블록버스터에 접목 시킨점을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디워는 한국 영화계에서 그 누구도 할 수 없었던 아니 하려고도 안 한것을 만들어 낸것이다.

순제작비 300억원 총예산 700억원 엄청난 금액이 투여되었다.
한국에서 천만관객이 들어도 BEP를 맞추기 어렵다.

하지만 디워는 한국시장 뿐만이 아니라 세계시장을 노리는 작품이다.

모 영화관련 기자가 자본의 논리로 탄생한 작품이고 헐리웃을 공략하겠다고 했으면 그 수준에 따라가야 하는데 디워는 그렇지 못한 B급 영화 정도라는 표현을 썼다.

그러나 헐리웃에서 B급 취급받는 많은 영화들이 한국에 오면 블록버스터가 된다.
또한 그런 영화들 중 흥행한 작품들도 상당수에 이른다.

아무리 디워를 수준이하의 영화로 평가하더라도 분명 한국영화 중 최고의 블록버스터 이며 가장 오락적인 SF 영화이다.

그리고 헐리웃의 많은 언론과 관계자들이 디워에 대해서 긍정적인 시선과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왜 우리의 관련 언론과 영화 관계자들은 그렇지 못한 것인가.

비단 필름2.0과 쇼박스의 사태가 아니었어도 지금처럼 심하게 낮은 평가가 이루어졌을까.

당연히 그들은 아니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자 이제 마지막으로 디워에 대한 나의 감상평이다.

첫번째 우리의 기술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놀라울 정도로 훌륭한 CG 기술을 보여준다.
어느나라 영화관계자들과 이야기 해도 이게 우리의 기술력이라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해도 좋을 만큼 훌륭하다.
수 많은 어려움속에서도 자신의 길을 가며 이런 성과를 이루어 낸 심형래 감독과 그의 팀에게 갈채를 보낸다.

두번째 한국영화지만 헐리웃 영화이다.
헐리웃의 유명 스텝과 배우들이 참여하고 헐리웃에서 촬영이 이루어졌다.
모르는 사람들에게 헐리웃 영화라고 해도 그렇구나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영화 전반에 뭍어있는 우리의 색은 분명 한국영화임을 말하고 있으며 심형래 감독의 의도가 다분히 느껴지는 부분이다.
어떤이들은 그것으로 인해 영화가 마이너스됬다고 하지만 그것은 보는 관점에 따라 틀려질 것이고 나에겐 오히려 긍정적인 부분으로 더 많이 보여졌다.

세번째 재밌다.
나는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재미라고 생각한다.
물론 사람마다 재미에 대해 각각 기준이 틀리겠지만 나는 이 영화는 정말 재미있다고 생각한다.
90분동안 지루하지 않으며 폭발력있는 액션은 7천원이라는 돈의 투자와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게 만들었다.
영화를 보며 무슨 의도로 저런 장면을 만들었는지 저 장면은 어떤 의미인지 고민 할 필요도 없었고 90분동안 정말 즐겁게 감상하였다.

아쉬운것이 몇가지 있기는 하였지만 지금 이정도면 다음 작품에선 충분히 그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용가리에서 아쉬웠던 많은 것들이 디워에서 해결된 것 처럼 말이다.

심형래 감독이 했던 말 중 "못해서 안하는 것이 아니라 안해서 못하는 것이다" 라는 말이 있다.

구태 의연한 우리 영화계 일명 충무로... 디워가 그 벽을 깨트리고 넘어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Posted by 불량고양이
Trackback(8) : Comment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말에 꼭 꼭 봐야겠습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2. 디워 덕분에 충무로 영화계가 네티즌 사이에서 재 조명을 받는것 같네요.

    저도 이번 심형래씨의 디워 아직 보진 않았지만 그의 노력에 대한 결과물에 대해 관심이 아주 많습니다.

    쓰레기같은 영화만을 공장처럼 찍어내는 충무로말고 비충무로 영화가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상업적인 영화라고 디워를 몰아붙이지만, 그들의 목적은 상업적인 영화를 만들고 있지는 않는지..

    우리나라에서 여러모로 기득권 단체들은 정말 재수없어요~

    남들보다 좀 더 잘 난 세치혀로, 남들보도 좀 더 잘난 글쓰는 솜씨로 대중들을 깍아먹는 평론가부터 아니 평론하는 문화부터 없애버려야죠~.

    전 그래서 대다수 한국영화는 절대 돈내고 보지 않습니다.
    TV에서 해줄때까지는... 사실 TV에서 봐도 시간 아까운 영화가 한두개여야 말이지.

  3. 극장가서 보기전엔 리뷰는 안봐야지하고 있었는데...쿨럭...
    ...RSS리더기 이놈...
    ㅎㅎ 하지만 재미있다니 다행이네요
    주말에 꼭 봐야겠습니다.

  4. 자본의 논리로 만들어진 영화 . 스토리가 없는 영화 .... 심감독이 만든 졸작..... ㅠ.ㅠ 참 말들 많네. 그러는 당신들은 이런 영화 만들수 있을것 같냐....

    그렇게 심감독님 씹지만 말고 당신들도 심감독님이 그렇게했든 홀연 단신 미국건너가 심감독님이 했던거 10분지 1만해봐라. 아마 못할거다.
    이해관계에 얼혀 먼저 씹지만 말고 우리영화다. 우리기술로 만들어진 우리영화다. 전세계에 우리것을 조금씩 알려가고자 첫걸음을 내딛는 우리영화다. 힘을 실어주진 못할망정 씹지는 말자...ㅠ.ㅠ

  5. 미국에서 의외로 조선씬에 대한 반응이 상당히 좋게 나왔다고 하네요 ㅋㅋ
    역시 우리야 허구언날 TV로 보던게 조선시대 장면이지만,
    미국인들이 보기에는 그 복장이나 기와집 모양들이 특이하게 느껴지지 않을까요?
    마치 우리가 중세 유럽 문화를 처음 봤던 그 느낌처럼 말이죠ㅎㅎ

    디워의 국내 성공은 물론이요, 박스오피스 5위권 진입 목표를 반드시 이루길 바랍니다.

  6.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제 생각에도 조선씬은 국내 관객보다 미국 관객에게
    먹힐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그 부분의 연기가 어색하다 해도 대사가 한국어이기 때문에
    자막으로 나갈 것이고 우리나라 사람처럼 자연스러움, 부자연스러움을
    분간하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이 드네요. 어차피 그네들에겐 모르는 나라 말 -.-;;
    아무튼 재미있는 영화이고 이 영화가 미국에서 큰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네요.
    전 어제 봤는데 내일 건대 앞에 심형래 감독님이 오신대서 한번 더 보러 갑니다^^

    • 사람마다 영화를 보는 관점 재미가 전부 틀리겠지만 저희 처럼 디워를 재미있게 본사람들이 이영화의 큰 힘이 될겁니다.
      디워의 미국선전도 기대해 봅니다.

  7. 심형래감독이 한 일들은 몇 년 후 아니 몇 10년 후에 엄청난 일이 였음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기술인력과 창조인력들이
    그의 거대 드림팩토리로 부터 배출 될 것입니다. 한국 sf 파이팅 !!!

    • 디워를 통한 국내 기술은 이제 분명 인정을 받을 것입니다.
      나머지는 좀 더 좋은 시나리오와 연출력으로 영화계가 인정받는 시기가 빨리 오길 기대해 봐야 합니다.

  8. 안녕하세요! 브레인N입니다.
    등록하신 본 게시물은 “생활/문화” 신규정보에서 인기정보로 이동 되었으며,
    현재 '11 브레인UP'/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앞으로 좋은 정보 부탁드립니다

  9. 일 – 광교신도시가 2009년 분양시장의 대미를 장식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동산포탈 NO.

  10. 좋은 블로그는 언제나 새롭고 흥미로운 정보 - 다가와서 읽는 동안이 블로그에 좋은 하나에 블로그를 자격이 모든 품질을 정말로있다는 것을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