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사)
지난 한햇동안 성폭력을 당한 13살 이하 어린이는 9백80명.

하루에 세 명꼴로 성폭력의 희생자가 된 셈입니다.

하지만 아동성폭력 사범에 대한 법원의 처벌은 사실상 솜방망이였습니다.

10명 가운데 2명 만이 징역형을 받았고 나머지는 벌금형이나 집행유예 처분을 받아 재범을 키운 결과를 초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주지방법원이 일곱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어린이들을 성폭행한 피고인에 대해 징역 15년의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

이에 대해 여성부는 늦은 감이 있지만 중형 선고에 환영을 했다???

정말 어이없다. 15년 형을 받은 사람은 7차례에 걸쳐 여러아이들을 성폭행 했다고 한다.
그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해 보았는지...
15년이 과연 중형인지...

성폭행 1건에 관하여 15년을 선고해도 모자랄 판에 전체 범죄를 15년으로 선고된것이 중형인가. 그리고 그것을 환영하는 여성부 어이없다.

여성부 관계자들 그리고 재판부 관계자들 본인들의 아이가 폭행당하고 씻을수 없는 기억으로
살아가야 한다면 과연 15년 형에 대해 그렇게 말 할 수 있겠는가.

물론 법이 규정된 것이고 그것에 따르는 것이 맞다. 그래서 재판부보다 여성부의 발언이 더 화가 난다. 환여이 아니고 당연한 것이고 더 촉구해서 아동 성폭력범들에게 더 강한 법률을 촉구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여성부는 쓸데없는데 돈 낭비하고 언론플레이하지 말고 해야 할 일에 눈을 뜨고 귀를 귀울여야 한다.

그리고 아이들은 우리사회의 미래이다. 그런 아이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는 세상이 되도록 아동관련 범죄에 대해서 국가적 차원으로 엄중한 법률을 마련 했으면 한다.

아침부터 기사에 너무 화가나 주제넘는 소리를 해봅니다...
Posted by 불량고양이
Trackback(0) : Comment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끔 영화같은데서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그것을 풀기위해 달리는 '액션' 영화들이 있죠. 또는 중범죄를 저지르고도 법의 테두리를 악용해서 가볍게 빠져나왔다가 '응징'을 당하는 영화도 있고요...

    저도 글을 읽으면서 참 '짜증'이 나네요. 인생이 영화도 아니고...
    여성부가 어쩌고 저쩌고를 떠나서 제발 쫌!!! 그런 seki 들의 인권[?!]은 보장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 유용한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좋은 일